:: 기한제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도서검색   
 
도/서/카/테/고/리
푸른사상 Books
새로 나온 도서
전체도서목록
푸른사상 총서
한국문학전집  
국어국문학  
영어영문학
중어중문학  
연극영화, 희곡, 예술
사회과학
서양사
사전
동의학
학술지(학회지/동인지)
문학
푸른사상 소설선
푸른사상 시선
푸른사상 동시선
푸른사상 동화선
푸른사상 산문선
푸른사상 비평선
외국소설
산문/기행/에세이
교양/논픽션
단행본
푸른생각
계간 푸른사상
 
 
작성일 : 19-12-18 17:17
 실 마법사 할머니
안영옥
2019.12.20.
979-11-308-1489-6
14,000원


실 마법사 할머니가 들려 주는 베 짜는 이야기에 귀 기울여 봐요

안영옥 아동문학가의 동화집 『실 마법사 할머니』가 <푸른사상 동화선 17>로 출간되었습니다. 옛날 옛적, 선조들은 어떤 옷을 입고, 어떻게 옷을 만들어 입었을까요? ‘길쌈’이 일상인 실 마법사 할머니가 한 올 한 올 옷감을 짜듯 조곤조곤 들려주는 이야기를 통해 잊혀져가는 옛것의 소중함과 전통의 숨결을 느낄 수 있습니다. 물레를 돌리고 베를 짜며 흥얼거리는 할머니의 길쌈 노래 가락과 함께 사라져가는 전통 문화의 향기를 맡아보아요.

<출판사 리뷰>
우리가 매일매일 입고 다니는 옷은 언제부터, 누구에 의해 어떻게 만들어졌을까요? 옛날 옛적, 선조들은 옷감을 짜서 한 땀 한 땀 정성스레 직접 만든 옷을 입었습니다. 삼이나 목화, 누에에서 실을 뽑고 옷감을 짜는 일을 ‘길쌈’이라고 하지요. 이 이야기에 나오는 실 마법사 할머니도 평생 동안 ‘길쌈’을 해왔답니다.
할머니는 두 손자 민수와 민재와 함께 삽니다. 아버지는 돌아가시고 재일교포인 어머니와도 헤어진 손자들을 할머니가 맡게 된 거지요. 할머니네 집은 엿기름도 만들고, 메주도 쑤는, 온통 전통적인 향내가 가득한 집입니다. 무엇보다 신기한 것은 할머니가 삼을 삼고 실을 뽑아 삼베를 짠다는 것이지요.
의젓한 모범생 민수, 천하의 말썽꾸러기 민재, 하지만 학교에는 이 형제에게 툭하면 시비를 거는 ‘시비 보이’ 동식이가 있습니다. 민수는 동생을 괴롭히지 말라고 따지다가 동식이와 한판 주먹다짐까지 하지요. 그런데 그날 동식이가 자랑하던 최신 휴대폰이 사라지고 민수는 범인으로 의심을 받습니다. 민수는 억울하기만 한데, 선생님까지 민수를 믿어주지 않네요.
물레를 돌리고 베를 짜며 흥얼거리는 할머니의 길쌈 노래 가락과 함께 이 동화는 우리에게 사라져가는 전통 문화의 향기와, 사랑의 소중함을 배워 가는 아이들의 따뜻한 마음을 독자에게 전해 줍니다.
■ 작가의 말

삼 담그는 날
메주와 엿기름
삼을 째세 삼을 째세
시비 보이 동식이
민재의 양초놀이
사라진 휴대폰
한밤의 양초 사건
다시 시작한 삼 일
할머니 마음
안영옥
1999년 『광주일보』 신춘문예에 동화가 당선되어 작품 활동을 시작했어요. 지은 책으로 동화집 『똑똑똑, 동화가 놀러 왔어요』, 가사동화집 『노루 집에 모인 동물들』이 있어요. 우송문학상, 광일문학상, 『광주문학』 올해의 작품상, 2018년 광주·전남아동문학인상을 받았지요. 『광주문학』 편집국장으로 일했고, 지금은 광주문인협회, 광주·전남 아동문학인회, 광일문학회, 한국아동문학인협회, 금초문학회원으로 활동하며 글을 쓰고 있습니다.

최영란
대학에서 서양화를 전공하고, 어린이책에 그림을 그리고 있습니다. 그린 책으로는 『느티나무 괴물들』 『동시와 동화로 배우는 속담 쏙쏙』 『떡할머니 묵할머니』 『꽃배를 탄 아이』 『땅꼬마 날개 펴다』 『동시와 동화로 배우는 고사성어』 『고래가 보내 준 소망 편지』 『지나의 엄마놀이』 『와글와글 사과나무 이야기길』 『친구, 내 친구 만들기』 『슈퍼 울트라 쌤쌤보이』가 있습니다.

 
   
 

 
  도서출판 푸른사상사 , 대 표 : 한봉숙 사업자등록번호 : 295-46-00038
주 소: 경기도 파주시 회동길 337-16(서패동 470-6)
전화 : 031-955-9111~2, 팩 스 : 031-955-9114 E-mail: prun21c@hanmail.net
Copyright ⓒ 2012 prun21c.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