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한제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도서검색   
 
도/서/카/테/고/리
푸른사상 Books
새로 나온 도서
전체도서목록
푸른사상 총서
한국문학전집  
국어국문학  
영어영문학
중어중문학  
연극영화, 희곡, 예술
사회과학
서양사
사전
동의학
학술지(학회지/동인지)
문학
푸른사상 소설선
푸른사상 시선
푸른사상 동시선
푸른사상 동화선
푸른사상 산문선
푸른사상 비평선
외국소설
산문/기행/에세이
교양/논픽션
단행본
푸른생각
계간 푸른사상
 
 
작성일 : 20-03-26 09:37
 김이삭·맹문재 엮음, <2020 오늘의 좋은 동시>
김이삭, 맹문재 엮음
2020.3.20.
979-11-308-1568-8
13,900원


얼어붙은 우리의 마음을 봄바람처럼 녹여주는 동시

2019년에 발간된 문학잡지에 발표된 작품들 중에서 좋은 동시 70편을 선정해 수록했습니다. 가족을 노래한 작품은 물론 주차장, 식당, 프린터, 자전거 등 우리와 함께하는 사물들을 노래한 작품들이 눈에 띕니다. 이외에 개나 병아리 등의 동물과 동백나무나 목련꽃 등의 식물, 공장이나 공사장에서 일하는 아빠, 남북 분단의 상황, 세월호 참사를 반영한 작품들도 만날 수 있습니다.

<출판사 리뷰>

푸른사상사에서 매년 엮어 내는 󰡔2020 오늘의 좋은 동시󰡕가 간행되었습니다. 지난해의 선집에 수록되지 않은 시인들의 작품이 43편이나 새롭게 선정될 정도로 이 선집은 객관성을 가지고 좋은 동시를 발굴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번에 선정된 작품들은 가족을 노래한 것을 비롯해 다양한 관심을 보여주고 있는데 정수기, 주차장, 식당, 신발, 주전자 등 우리 주위에서 일상적으로 볼 수 있는 사물들을 노래한 작품들이 눈길을 끕니다. 아울러 개, 염소, 곰 등의 동물들과 동백나무, 목련꽃, 백일홍과 같은 식물들, 날씨와 자연물을 노래한 작품들도 재미있습니다. 이외에도 공사장에서 노동하는 아빠를 소개하는 작품과 남북 분단의 상황, 세월호 참사 등을 살핀 작품도 만날 수 있습니다. 재기발랄하고 참신하게 노래한 동시들은 마치 봄바람처럼 우리들의 언 마음을 녹여줄 것입니다.
■ 책을 펴내면서

강경숙 _ 밥무라비법
강기화 - 멋진 하나
고영미 _ 길 잃은 연
공재동 _ 오월 햇살
권영세 _ 동백나무가 웃다
권지영 _ 꽃씨
김경구 _ 확독
김귀자 _ 정수기
김규학 _ 조류일까, 양서류일까?
김금래 _ 별왕관
김미희 _ 겨울 동안 나무는
김바다 _ 냉면이 먹고 싶어
김성민 _ 소리를 심는 일
김수희 _ 풀려라 겨울
김 영 _ 여름이 가을에게
김자미 _ 아래층 할머니
김종상 _ 땅 파는 강아지
김진광 _ 책과의 씨름
김춘남 _ 공용 주차장
김 풀 _ 오래된 생선구이 식당
김현숙 _ 새해가 되면
남은우 _ 극한직업
남호섭 _ 백두대간
노원호 _ 손잡이
문근영 _ 염소
문삼석 _ 함께 간다는 것
박두순 _ 다람쥐
박방희 _ 호박꽃
박소명 _ 신발들이 시끌시끌
박예분 _ 왔다
박 일 _ 산의 나무
박해경 _ 황금 주전자
배정순 _ 용감한 엄마 이야기
백두현 _ 첫눈 온 다음 날
서향숙 _ 백일홍 2
송선미 _ 1004호 소망교회
신이림 _ 걸음마의 힘
신형건 _ 플라스틱 갑옷
심효숙 _ 틈
안영선 _ 웃는 감
양윤덕 _ 송충이
유미희 _ 수평아리
유행두 _ 복사하기
윤삼현 _ 할머니 말씀
이묘신 _ 이웃사촌
이봉직 _ 별빛, 그 아이
이상교 _ 물이 웃는다
이수경 _ 쌍디 형제
이시향 _ 지구 조각가
이옥근 _ 달려라, 자전거
이옥용 _ 의문점
이장근 _ 너도 말해
이재순 _ 프린터
이정인 _ 빗물 채우기
이준관 _ 단단한 못
이창건 _ 별이 떴다
이화주 _ 리코더 연습
장영복 _ 학원 끝나고 집에 갈 때
장정희 _ 아빠라는 이름의 탑
전병호 _ 까마귀는 검다
전자윤 _ 한 번쯤은
정두리 _ 푸나무서리
정세훈 _ 내 몸이 천천히 컸으면 좋겠다
정혜진 _ 흙 터 새 주인
조명숙 _ 젖 먹던 힘
조소정 _ 세상은 말이야
조영남 _ 와라와라
주 하 _ 시금치
차영미 _ 꽃
채정미 _ 도깨비 불

■ 함께한 시인들
김이삭
1967년 경남 거제에서 태어나 2005년 『시와시학』으로 작품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동화집으로 『꿈꾸는 유리병 초초』 『거북선 찾기』 『황금고래와의 인터뷰』, 동시집으로 『우시산국 이바구』 『감기 마녀』 『과일 특공대』 『고양이 통역사』 『여우비 도둑비』 『바이킹 식당』, 시집으로 『베드로의 그물』, 기획서로 『동시와 동화로 배우는 고사성어』 『야채 특공대』(공저) 『우리 것이 딱 좋아』(공저)가 있습니다. 푸른문학상, 우리나라좋은동시문학상, 서덕출문학상, 울산작가상을 받았습니다. 울산도서관에서 동시로 배우는 위인 수업을 하고 있으며, 울산 CBS에서 시사팩토리 ‘우리 동네 도서관’ 코너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맹문재
1963년 충북 단양에서 태어나 고려대학교 국어국문학과 및 같은 대학원을 졸업했습니다. 1991년 『문학정신』에 시, 2011년 『동시마중』에 동시를 발표하면서 작품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동시집으로 『달에게 편지를 써볼까』(공저), 번역서로 『포유동물』 『크리스마스 캐럴』(공역), 시집으로 『먼 길을 움직인다』 『물고기에게 배우다』 『책이 무거운 이유』 『사과를 내밀다』 『기룬 어린 양들』, 엮은 책으로 『별 헤는 밤』 『님의 침묵』 등이 있습니다. 안양대학교 국어국문학과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습니다.

 
   
 

 
  도서출판 푸른사상사 , 대 표 : 한봉숙 사업자등록번호 : 295-46-00038
주 소: 경기도 파주시 회동길 337-16(서패동 470-6)
전화 : 031-955-9111~2, 팩 스 : 031-955-9114 E-mail: prun21c@hanmail.net
Copyright ⓒ 2012 prun21c.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