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한제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도서검색   
 
도/서/카/테/고/리
푸른사상 Books
새로 나온 도서
전체도서목록
푸른사상 총서
한국문학전집  
국어국문학  
영어영문학
중어중문학  
연극영화, 희곡, 예술
사회과학
서양사
사전
동의학
학술지(학회지/동인지)
문학
푸른사상 소설선
푸른사상 시선
푸른사상 동시선
푸른사상 동화선
푸른사상 산문선
푸른사상 비평선
외국소설
산문/기행/에세이
교양/논픽션
단행본
푸른생각
계간 푸른사상
 
 
작성일 : 20-06-22 14:16
 우리는 어딨지?
홍일표
2020.6.22
979-11-308-1683-8
11,000원


나를 찾아가는 작은 나침반 같은 시편들

홍일표 시인의 청소년 시집 『우리는 어딨지?』가 푸른사상사의 <청소년시집 4>로 출간되었다. 이 시집은 진로 문제, 친구 관계 등 여러 가지 고민을 끌어안고 정체성을 찾아가기 위해 노력하는 청소년들의 다양하고도 생생한 모습을 포착하고 있다. 시인은 학생들이 겪는 결핍과 슬픔을 다독이며 서로 어울려 살아가야 할 삶에 대해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네준다.

<작품 세계>
학교는 온갖 감정과 생각들이 뒤섞여 펄펄 끓고 있는 마음의 용광로다. 하루에도 무수히 많은 말과 마음이 뒤엉키는 곳. 게다가 진로 문제, 친구 관계, 공부까지 더해지면 학교는 감당하기 어려운 장소가 된다. 사춘기는 성장 중인 마음과 몸이 부딪히며 균형 감각을 익혀 나가는 과정이다. 그 과정 속에서 느끼는 기분과 느낌은 청소년들이 꼭 들여다보아야 할 지점인데, 입시 공부에 모든 초점을 맞춘 학교의 시스템은 스스로를 성찰하고 돌아볼 틈을 주지 않는다. 답답한 교실 안에서, 부모님과 선생님의 압박 속에서 학생들은 점차 마음을 기댈 자리를 잃어간다.
앞서 언급한 대로 이번 시집에서 가장 두드러지는 것은 마음속 목소리, 내밀한 고백이 담긴 시들이다. 독백은 내면에서 울려 퍼지는 침묵 속의 소리이자 메아리로 쓴 일기다. 창문에 입김을 불어 그 위에 곧 사라질 글자를 쓰듯 시 속에 등장하는 아이들은 자신의 마음 구석에 숨겨 두었던 속내를 안개처럼 읊조린다. 시인은 아이들의 감정과 마음에 빙의하듯 다가가 실감나는 구어체를 통해 그들의 이야기를 전한다. 그의 시선은 대부분 소외되고, 가난하고, 외로운 마음 곁에 머문다.
―이혜미(시인) 해설 중에서
■ 시인의 말

제1부 비겁의 역사
대화 / 동생 / 오늘도 나는 / 괜찮아 / 노총각 / 아프니까 청춘이라고? / 나쁘다, 넌! / 공범 / 게임왕 / 비겁의 역사 / 거짓말 1 / 급훈 / 애플데이 / 아버지의 겨울 / 엄마

제2부 프린들 주세요
곰 / 알바생 / 거짓말 2 / 자퇴 / 책무덤 / 식단표 / 프린들 주세요 / 꼰대 / 이상한 일 / 사시 / 왕따 만세 / 첫사랑 / 모르는 사람

제3부 이상한 곳
요즘 것들 / 따라 하지 마 / 예은이 / 비교하지 마세요 / 국어 쌤 / 엄마 나라 / 학급 회의 / 이상한 곳 / 정답 / 예외에 대하여 / 어른들의 예의 / 왜? / 학교 가는 길 / 하면 된다 / 기죽지 마

제4부 미래형
발전반 / 싸움 / 미술 쌤 / 미래형 / 학교 공장 / 어쩌라고 / 그해 여름 / 조유빈 / 붉은 노을 / 지하철 풍경 / 엄마 / 무단결석 / 그날 / 이상한 질문 / 친구 / 새별이

■ 작품 해설:안녕, 목소리들 - 이혜미
홍일표(洪壹杓)
충청도 시골에서 태어났다. 전기도 들어오지 않아 등잔불로 어둠을 밝히며 살았다. 문명과는 거리가 먼 곳이었지만 달과 별이 손에 닿을 만큼 가까이 살았고, 물방개와 꾀꼬리, 진달래가 지천인 마을에서 메뚜기와 같이 뛰어놀았다. 대처로 나와 살게 된 중학교 때부터 책읽기를 좋아했다. 고등학교 때 교내 백일장에서 장원을 하고, 당시 전국 규모의 『학원』 문학상과 『학생중앙』 문학상을 동시에 수상하기도 했다. 그때부터 본격적으로 시와 소설을 쓰기 시작하면서 시인이나 소설가가 되겠다는 꿈을 갖게 되었다. 몇 번의 낙선 끝에 1988년 『심상』 신인상과 1992년 『경향신문』 신춘문예를 통해 시인이 되었다. 그동안 『살바도르 달리풍의 낮달』 『매혹의 지도』 『밀서』 『나는 노래를 가지러 왔다』 등의 시집을 냈고, 평설집 『홀림의 풍경들』, 산문집 『조선시대 인물 기행』 등을 펴냈다. 지리산문학상과 시인광장 작품상을 수상하였다. (E-mail:phyo58@hanmail.net)

 
   
 

 
  도서출판 푸른사상사 , 대 표 : 한봉숙 사업자등록번호 : 295-46-00038
주 소: 경기도 파주시 회동길 337-16(서패동 470-6)
전화 : 031-955-9111~2, 팩 스 : 031-955-9114 E-mail: prun21c@hanmail.net
Copyright ⓒ 2012 prun21c.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