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한제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도서검색   
 
도/서/카/테/고/리
푸른사상 Books
새로 나온 도서
전체도서목록
푸른사상 총서
한국문학전집  
국어국문학  
영어영문학
중어중문학  
연극영화, 희곡, 예술
사회과학
서양사
사전
동의학
학술지(학회지/동인지)
문학
푸른사상 소설선
푸른사상 시선
푸른사상 동시선
푸른사상 동화선
푸른사상 산문선
푸른사상 비평선
외국소설
산문/기행/에세이
교양/논픽션
단행본
푸른생각
계간 푸른사상
 
 
작성일 : 20-07-14 09:27
 중심은 비어 있었다
조성웅
2020.7.15
979-11-308-1685-2
9,000원


노동자의 사랑과 연대의 노래

조성웅 시인의 네 번째 시집 『중심은 비어 있었다』가 <푸른사상 시선 127>로 출간되었다.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현장에 있으면서 인간다운 삶이 이루어지는 세계를 향한 혁명을 꿈꿔온 시인은 이 시집에서 노동자들의 실정을 생생하게 기록하면서 그 극복을 위한 연대를 추구하고 있다. 한편 어머니의 투병과 이 세상을 하직할 때까지 함께한 시인의 시간은 독자의 가슴을 먹먹하게 만든다.


<작품 세계>
아마 조성웅 시인만큼 투쟁 현장이나 노동 현장에서 주로 시를 길어 올리는 시인은 많지 않을 것이다. (그리고 그는 자신의 급진적인 정치적 입장을 직접적으로 표명한다.) 그에게는 그러한 현장이 시적인 것이 묻혀 있는 보고(寶庫)인 것이다. 그의 시집에는 숱한 노동운동 열사들이 호명된다. 그 열사들이 잊히면 안 된다는 듯이. 그에겐 그 열사들의 삶이야말로 시적이다. 그리고 투쟁하는 노동자 계급과 다중이 등장하고 이들의 말이 인용되고 행동이 묘사된다. 그럼으로써 한국 프롤레타리아(다중)의 자기 목소리를 독자에게 들려주고 가시화한다. 이 프롤레타리아의 자기 목소리 역시 그에게는 시다. 온갖 스펙터클과 제도에 의해 왜곡되고 훼손된, 그리고 탈취되어 있는 이들의 목소리와 이미지는 조성웅의 시에서 비로소 자기 자신으로 돌아온다. 그의 시에서 그들은 조정당하고 대의되어야 할 수동적인 객체가 아니라 독립적이고 능동적인 주체성으로서 자신의 존재를 존엄하게 드러내고 있다.(중략)
삶을 위험에 빠뜨리는 노동 현장에서 도리어 삶의 비전을 발견하는 것, 그것은 노동자로서의 존엄을 찾는 길이기도 하다. 저 고공 현장에서의 노동은 소외되고 위험한 것이지만, 그러한 노동으로부터도 자본에 포섭되지 않는 노동자의 창의력과 생명의 힘이 발휘되어 반짝인다. 노동자를 도구화하는 어떠한 극한의 노동 환경에서도 노동자의 삶과 능력은 자본에 완전히 장악되지는 않는 것이다. 그렇기에 위험한 노동 속에서도 살아있는 노동의 창의력과 비전을 발견한다는 것은 노동자의 존엄성을 인식한다는 것이요, 그 발견 현장은 시적인 것이 번뜩이는 삶의 현장, 시의 현장이 된다. 바로 삶을 포획하는 갖가지 틀로부터 넘쳐나는 생명의 힘이야말로 시적인 것이기 때문이다. 이때 포획으로부터 탈출한 노동의 기예는 시를 형성하고 시는 노동의 비전(전망)을 제시한다. 포획장치로부터 둘러싸여 감추어진 그 시적인 잠재력을 발견하는 것이 조성웅 시인의 시적 상상력이다. 이 시대의 노동 현장으로부터 시를 길어내는 조성웅의 시는, 악몽의 성과 같은 이 세상에 저항하기 위해 저 노동자처럼 허공에 수평의 대지를 만들어내는 ‘시의 고공농성’이라고 하겠다.
― 이성혁(문학평론가) 작품 해설 중에서
■ 시인의 말

제1부 위험에 익숙해져갔다
대설 / 햇살 한 뼘 담요 / 가난을 배반하지 않았다 / 젖은 몸 / 위험에 익숙해져갔다 / 바닥을 견디는 힘 / 둥근 씨앗 / 한기 같은 독한 마음이 들어찬다 / 눈물도 단단해져가는 것이다 / 자발적 복종 / 새벽 여명은 / 체온 같은 대화 / 공감은 체온을 따라 흐른다

제2부 석진 씨가 통증 깊게 말했다
석진 씨가 통증 깊게 말했다 / 지금 여성에 대한 태도를 바꾸지 않으면 미래는 없다 / 고공 농성자들이 고공 농성자들에게 / 더 이상 국가는 필요 없다 / 전망은 단절 없이 오지 않는다 / 존엄을 지키는 것이 민주주의다 / 생을 다해 사람을 꿈꾸었다 / 코뮤니스트의 운명 / 백만 촛불 마이너 / 바람은 중심을 갖지 않는다

제3부 중심은 비어 있었다
작고 하얀 발 / 엄마 소원은 방 안에 있는 정지에서 살림을 해보는 거였다 / 옹그린 울 엄마, 활짝 펴져라 / 주름 / 불한당 조 씨 / 가부장은 타도되어야 한다 / 엄마는 새로운 세계의 첫날처럼 웃었다 / 참 불가사의한 힘 / 소양, 해 지는 들녘을 걷다 / 엄마 웃음소리는 장대비에도 젖지 않았다 / 내 인생 최고 문화재 / 모든 꽃들은 그녀에게 이르러 긍정적이었다 / 강원도의 달 / 외할머니 눈물 속엔 참 많은 언어가 살고 있다 / 중심은 비어 있었다 / 내 시의 뿌리 / 사랑은 온도로 전달하는 거다 / 돌봄의 시간 / 엄마는 내 시집을 소리 내어 읽었다 / 엄마는 존중받고 있었다 / 내가 행복한 사람이야 / 변방의 아들이 야생의 엄마를 만나다 / 마음이 발효되는 시간 / 건기의 엄마 / 방 안 가득 코를 찌르는 똥냄새가 그렇게 고마웠다 / 치유의 집 / 곁 / 잣나무 숲이 자꾸 생각났다 / 뭇별 / 김장 / 땅과 사귀다

■ 작품 해설:수평의 대지를 향한 곁의 정치-이성혁
조성웅(趙誠雄)
1969년 강원도 강릉에서 태어났다. 서울예술대학 문예창작학과를 졸업했다. 시집 『절망하기에도 지친 시간 속에 길이 있다』 『물으면서 전진한다』 『식물성 투쟁의지』가 있다. 박영근작품상을 수상했으며, 전국현장노동자글쓰기모임 ‘해방글터’ 동인으로 활동하고 있다.
(E-mail : siwanore@hanmail.net)

 
   
 

 
  도서출판 푸른사상사 , 대 표 : 한봉숙 사업자등록번호 : 295-46-00038
주 소: 경기도 파주시 회동길 337-16(서패동 470-6)
전화 : 031-955-9111~2, 팩 스 : 031-955-9114 E-mail: prun21c@hanmail.net
Copyright ⓒ 2012 prun21c.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