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한제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도서검색   
 
도/서/카/테/고/리
푸른사상 Books
새로 나온 도서
전체도서목록
푸른사상 총서
한국문학전집  
국어국문학  
영어영문학
중어중문학  
연극영화, 희곡, 예술
사회과학
서양사
사전
동의학
학술지(학회지/동인지)
문학
푸른사상 소설선
푸른사상 시선
푸른사상 동시선
푸른사상 동화선
푸른사상 산문선
푸른사상 비평선
외국소설
산문/기행/에세이
교양/논픽션
단행본
푸른생각
계간 푸른사상
 
 
작성일 : 20-12-14 16:20
 카프카를 읽는 아침
송명희
2020.12.10
979-11-308-1723-1
15,000원


실존적 존재를 담아낸 독특하고 뛰어난 사진시

송명희 시인 겸 문학평론가(부경대 명예교수)의 사진 시집 『카프카를 읽는 아침』이 푸른사상에서 출간되었다. 소외된 자들을 향한 짙은 연민과 위로, 인간이 보편적으로 경험하는 존재론적 고뇌와 정서를 보여주고 있다. 시인의 시선으로 포착한 독특하고 회화적인 사진이 시를 읽는 즐거움을 배가시킨다.


<사진 해설>

현실을 상상의 세계로
송명희는 문학을 하는 사람이고, 시인이기 때문에 상상력이 남다르다는 것이 사진을 통해서 잘 나타나고 있다. 앞서도 언급했듯이 대상에 구애받지 않고 어떤 대상이든지 자신의 상상력과 융합시켜 표현해내고 있다. 상상력이란 마음속에서 눈에 보이지 않은 영상을 만들거나 경험을 초월한 세계를 만드는 정신적 능력을 의미한다. 어떤 환경 속에 오랫동안 있게 되면 생각이나 행동이 환경의 지배를 받게 된다. 송명희가 살아온 환경은 시인의 환경이다. 시인의 환경이 만들어낸 감수성이 사진 작품에 나타나고 있는 사진적 상상력의 바탕이 되고 있다고 생각한다. (중략)
대학에서 평생을 문학을 강의한 교수로서, 시인으로서 문학적 상상력을 가진다는 것은 당연하겠다. 그런데 송명희의 상상력은 단지 문학에 그치지 않고 있다. 다양한 장르의 문화적 지식과 경험을 바탕으로 문학적 상상력을 넘어 음악, 회화, 조각에까지 그 상상력의 폭은 광범위하다. 굳이 칸트의 구분을 따르자면, 송명희의 사진에서 표현된 상상력은 단순한 기억의 재생에 기초한 재생적 상상력이 아니라 다양한 지식들이 결합하여 산출한 산출적 상상력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2부에 등장한 파란 하늘에 날리는 붉은 천에서 그는 베르디의 레퀴엠을 상상하고 있다. 아마 붉은 천에서 진혼곡의 함성을 듣지 않았나 생각할 정도이다. 이 사진 시집에서 상상력의 절정은 3부인 듯하다. 어느 화가의 작품-내가 보기엔 이글거리는 태양 같은데-속에서 뭉크의 <절규>를 상상하고, 어느 조각가의 설치물을 피카소의 <게르니카>로 재해석을 하고 있다. 4부로 넘어가면 불꽃과 야간의 불빛을 이용해 새로운 카오스의 세계를 그려내고 있으니 그의 상상력의 범위는 참으로 넓다.
― 문진우(사진가)
■ 시인의 말

제1부
불면증 / 이명 / 이별 / 그녀의 집 / 외포리 갈매기 / 기다리지 못해 / 소문 / 매복 / 지진 / 해독할 수 없는 / 우주 / 풍경화 너머 / 절멸의 고요

제2부
블라디보스토크의 늑대 / 연해주의 조명희 / 5월의 레퀴엠 / 일제강제동원역사관의 사진 / 외주노동자 / 노숙자 / 안개를 위한 애도 / 코로나 블루 / 2020년 봄날 / 모래시계 / 저녁 한때 그리움 / 팔십 층 매미 / 매미 노래하다 / 유기견 / 팽목항

제3부
걷는 남자 / 가리키는 남자 / 실종 / 인간의 조건 / 에곤 실레 / 게르니카 / 뭉크의 절규 / 젊은 남자와 죽음의 여신 / 위양지 멜랑콜리아 / 루빈의 꽃병 / 뒤샹의 샘 / 나의 하느님 / 철쭉꽃과 거울

제4부
카프카를 읽는 아침 / 퇴행성 / 부고 / 역방향 / 사자의 서 / 수선화 / 겨울초 겉절이 / 장마철 / 길 / 대나무 숲을 바라보며 / 장맛비 / 평화 / 붕어빵에는 붕어가 없다

제5부
실연 / 뒷모습 / 말더듬이 / 그리움만 웃자란다 / 은빛 사랑 / 어긋난 길 / 선 / 간이역 / 저녁놀 / 틈새 / 귀가

■ 추천의 글 : 인문예술을 시로 승화시킨 시적 경지 - 고형진
■ 사진 해설 : 송명희의 사진 시집에 부쳐 - 문진우
송명희
1980년 『현대문학』으로 문학평론 활동을 시작했으며, 고려대학교 대학원에서 문학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부경대학교 교수, 부경대학교 인문사회과학연구소 소장, 한국문학이론과 비평학회 회장, 한국언어문학교육학회 회장, 해운대포럼 회장, 달맞이언덕축제 운영위원장을 역임했다. 문화체육관광부 우수학술도서에 선정된 『타자의 서사학』 『젠더와 권력 그리고 몸』 『페미니즘 비평』 『인문학자 노년을 성찰하다』, 대한민국학술원 우수학술도서에 선정된 『미주 지역 한인문학의 어제와 오늘』 『트랜스내셔널리즘과 재외한인문학』, 세종도서 학술부문에 선정된 『다시 살아나라, 김명순』 등 50여 권의 저서와 시집 『우리는 서로에게 가는 길을 잃어버렸다』가 있다. 한국비평문학상(1994), 봉생문화상(1998), 부경대학교 학술상(2002), 부경대학교 교수우수업적상(2008, 2010), 신곡문학상 대상(2013), 펜문학상(2019, 평론부문)을 수상했다. 현재 문학예술치료학회 창립회장, 부경대학교 명예교수이다. (E-mail:smh4120@hanmail.net)

 
   
 

 
  도서출판 푸른사상사 , 대 표 : 한봉숙 사업자등록번호 : 295-46-00038
주 소: 경기도 파주시 회동길 337-16(서패동 470-6)
전화 : 031-955-9111~2, 팩 스 : 031-955-9114 E-mail: prun21c@hanmail.net
Copyright ⓒ 2012 prun21c.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