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한제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도서검색   
 
도/서/카/테/고/리
푸른사상 Books
새로 나온 도서
전체도서목록
푸른사상 총서
한국문학전집  
국어국문학  
영어영문학
중어중문학  
연극영화, 희곡, 예술
사회과학
서양사
사전
동의학
학술지(학회지/동인지)
문학
푸른사상 소설선
푸른사상 시선
푸른사상 동시선
푸른사상 동화선
푸른사상 산문선
푸른사상 비평선
외국소설
산문/기행/에세이
교양/논픽션
단행본
푸른생각
계간 푸른사상
 
 
작성일 : 21-01-08 15:52
 천사를 만나는 비밀
김혜영
2020.12.30
979-11-308-1756-9
15,500원


빛을 나누는 인연의 무한한 기쁨

김혜영 시인의 산문집 『천사를 만나는 비밀』이 <푸른사상 산문선 36>으로 출간되었다. 마음을 갈고 닦아 정결한 세계를 꾸려나가는 수도자 여덟 명과의 인연을 담아낸 에세이들이다. 진리를 찾고 존재의 근원을 탐색하기 위해 수도자의 길을 선택한 그들의 삶에서 저자는 천사를 만나는 비밀을 발견한다.


<출판사 리뷰>

옷깃만 스쳐도 인연이라는 말이 있듯이 살아가면서 스쳐 지나가며 맺는 인간관계가 때로는 소중한 인연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 인생을 동행하는 친구나 가족, 스승은 몇 겁의 연으로 인연을 쌓아나간 것일까. 김혜영 시인의 『천사를 만나는 비밀』에서는 저자가 살아오면서 스승처럼 모시며 오랜 세월에 걸쳐 교류했던 수도자들과의 추억을 담았다. 세상과 단절된 채 맑고 정결한 마음을 가꾸며 존재의 근원과 진리를 찾아간 그들의 삶에서 우리는 큰 감동과 깨우침을 얻는다. 마음의 밭을 단단히 일구어낸 그들의 삶에서 우러나는 이야기는 소소한 일상에 따스한 입김을 불어넣어준다.
여덟 명의 수도자와의 추억을 담소를 나누듯 펼쳐가는 이 책은, 빛을 나누는 기쁨을 일깨워준다. 저자가 괴롭고 고민에 빠졌을 때 찾아갔던 가르멜 수녀원의 이인숙 말가리다 수녀, 시로써 많은 사람들에게 위로를 안겨주었던 이해인 클라우디아 수녀, 불교의 가르침을 깨우쳐준 숭산 큰스님, 미국인 무심 수님 등과 나누었던 이야기들은 차 한 잔처럼 정갈하게 마음속에 스며든다. 정성스러운 선물을 나누어주는 데서 기쁨을 느끼듯 일상의 소소한 일에서 우리는 마음의 빛을 발견한다.
작가의 말

제1부 세상은 천국의 뜰

천국의 향기가 번지는 면회실, 이인숙 수녀
맨발의 가르멜 수녀원 / 여성도 직업을 갖는 게 좋지요 / 천국의 향기 / 하느님과의 일치 / 두 개의 시계가 울리는 새벽 / 감사 기도는 행복의 원천 / 고요한 죽음

사랑이 넘실거리는 바다처럼, 이해인 수녀
사랑이라는 암호를 찾는 천사 / 일상의 기쁨을 찾는 비밀 / 선물을 주는 습관 / 시를 쓸 때 켜는 촛불 / 먼저 안부를 묻는 다정한 사람 / 하느님과의 합일을 추구하는 꽃의 노래

가난한 수도자의 얼굴, 임영식 수산나 수녀
미역국에 사랑을 듬뿍 담아 / 치매에 걸린 할머니와 알약 두 개 / 작은 길의 영성

하얀 옷을 입은 천사, 안나 수녀

제2부 구도를 위한 길

쌍계사의 연꽃, 우담 스님
하얀 봉투 / 슬픈 초상집을 방문하신 스님 / 타인의 허물은 나의 허물 / 쌍계사의 연꽃 / 도인이 되려면 특별한 재주가 없는 게 좋지요 / 온유한 카리스마 / 무쇠소를 뚫는 모기처럼 / 만족할 줄 아는 것은 큰 복이다

세계 4대 생불이라 불리던 숭산 스님
끝없는 길을 떠도는 새 / 언어의 무게가 다른 이유 / 이 순간, 이 자리에서 / 개 짖는 소리 / 왜 산은 산이고 물은 물인가? / 자비로운 성자 / 만장이 휘날리던 날

푸른 눈의 무심 스님이 보낸 편지
베트남 카드에 담긴 사연 / 영혼의 푸른 눈 / 미니 토끼 이야기 / 밥하는 스승과 청개구리 / 이 세상에 태어나기 전 어디에 있었니? / 남산선원 사람들 / 팥 바구미가 날아가는 순간에 / 눈이 내리는 날에 떠나신 스승 / 목련을 닮았다

희상 스님의 그림 세계
유연선원의 탱화에 반하다 / 불화에 담긴 순박한 사람처럼 / 화강암의 불상을 닮은 자화상 / 고무신 설치 작업
김혜영
1966년 호수를 닮은 바닷가 마을인 경남 고성의 배둔리에서 태어났다. 대학에 진학한 뒤 수녀원 기숙사에서 안나 수녀를 만나 영세를 받았고, 세례명은 소화 데레사이다. 박사학위를 받은 뒤 수도자에 대한 열망이 되살아나 존재의 근원에 대해 탐색하고 있다. 숭산 큰스님의 제자인 미국인 무심 스님을 만나 참선의 세계를 배웠다.
부산대학교 영어영문학과를 거쳐 같은 대학원에서 고백파 시의 창시자인 로버트 로월 연구로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1997년 『현대시』로 작품 활동을 시작해 시집으로 『거울은 천 개의 귀를 연다』 『프로이트를 읽는 오전』, 평론집으로 『메두사의 거울』 『분열된 주체와 무의식』, 산문집으로 『아나키스트의 애인』을 간행했다. 『거울은 천 개의 귀를 연다』를 A Mirror Opens One Thousand Ears(i Universe, Printed in U.S.A. 2011), 『镜子打开千双耳朵』(옌벤대학교 출판부, 2011)로 번역 출간했으며, 시선집 『당신이라는 기호』를 『あなたという記号』(일본 칸칸보 출판사, 2012)로 번역 간행했다. 일본에서 간행되는 『Something』을 비롯해 여러 문예지에 작품들이 번역되어 조명되었다. 『시와 사상』 편집위원으로 활동하며 『부산일보』에 칼럼을 쓰고 있다. 애지문학상을 수상했고, 부산대학교에서 강의하고 있다.(E-mail_ hyeyoungsea@naver.com)

 
   
 

 
  도서출판 푸른사상사 , 대 표 : 한봉숙 사업자등록번호 : 295-46-00038
주 소: 경기도 파주시 회동길 337-16(서패동 470-6)
전화 : 031-955-9111~2, 팩 스 : 031-955-9114 E-mail: prun21c@hanmail.net
Copyright ⓒ 2012 prun21c.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