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한제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도서검색   
 
도/서/카/테/고/리
푸른사상 Books
새로 나온 도서
전체도서목록
푸른사상 총서
한국문학전집  
국어국문학  
영어영문학
중어중문학  
연극영화, 희곡, 예술
사회과학
서양사
사전
동의학
학술지(학회지/동인지)
문학
푸른사상 소설선
푸른사상 시선
푸른사상 동시선
푸른사상 동화선
푸른사상 산문선
푸른사상 비평선
외국소설
산문/기행/에세이
교양/논픽션
단행본
푸른생각
계간 푸른사상
 
 
작성일 : 21-03-16 14:50
 문화유산에 깃든 시조
신웅순
2021.3.15
979-11-308-1775-0
22,000원


역사, 문화와 함께 보는 조선 중후기의 찬란한 시조문학

17~18세기 조선시대에 찬란하게 꽃을 피웠던 시조 문학을 역사와 함께 조명한 신웅순 교수(중부대 명예교수)의 『문화유산에 깃든 시조』가 푸른사상 <한국문화총서 16>로 출간되었다. 천여 년 동안 맥을 이어온 우리 민족의 문학적 자산인 시조 문학을 통해 당대의 역사와 철학, 사상, 문화 등을 고찰한다.

<출판사 리뷰>

시조는 우리 민족의 고유한 사상과 전통을 담은 대표적인 시가 문학이다. 간결한 형식 속에 당대의 생활상과 문화, 역사, 사상과 철학이 깃들어 있는 이 장르는 양반부터 평민까지 아울러 향유하던 문학이었다. 선조들의 흔적과 역사가 고스란히 녹아 있는 문학을 체험함으로써, 현실을 살아가는 우리들은 어떠한 삶을 살아야 하고 어떻게 미래를 대비해야 하는지 깨닫게 된다.
『문화유산에 깃든 시조』는 『시조는 역사를 말한다』 『시조로 보는 우리 문화』 『시조로 찾아가는 문화유산』의 뒤를 이어 신웅순 교수가 집필한 네 번째 책이다. 이번 저서에는 17, 8세기 조선 중·후기의 찬란한 시조 문학과 당대의 생생한 역사가 깃든 문화유산을 찾아 그 역사적 현장으로 떠난다.
정묘·병자호란 발발, 영창대군의 죽음, 인목대비의 유폐, 인현왕후의 폐서를 비롯하여 서인과 남인, 소북과 대북 사이의 세력 다툼 등 몇 차례 환국이 벌어지며 다사다난했던 조선 중·후기를 이항복, 홍서봉, 김육, 홍익한, 윤선도 등의 굵직한 정치가들이 이끌어갔다. 백사 이항복은 인목대비 폐서인 논의에 휘말려 유배를 떠났다가 생을 마감하였고, 김육은 대동법 실시로 임병란 이후 피폐한 경제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노력하였다. 김응하, 임경업 같은 무인들은 국난의 시대 대의명분을 위해 목숨을 바쳤다. 이러한 굴곡 많은 시대에 시조의 대가 윤선도는 유배문학을 꽃피웠으며, 육가 계통의 시조도 널리 전승되는 등 시조 문학은 눈부시게 발전했다.
역사는 미래의 거울이다. 임병란 이후 절체절명에 빠졌던 순간에도 천여 년 동안 맥을 이어온 우리 민족의 소중하고 위대한 문화유산에 깃들어 있는 선인들의 삶과 덕목을 되돌아봄으로써 우리가 배워야 할 이 시대의 정신이 무엇인지 짚어볼 수 있다.
책머리에

안정 「전 나귀 모노라 하니…」
허자 「무극옹이 고쳐앉아…」
강익 「물아 어디를 가느냐…」
박계현 「달 밝은 오례성에…」
이제신 「천지도 당우 적…」
정광천 「설울사 설울시고…」
이정 「청풍을 좋이 여겨…」
박선장 「촌마도 못한 풀이…」
이항복 「철령 높은 봉에…」
이안눌 「천지로 장막 삼고…」
김류 「소상강 긴 대 베어…」
조찬한 「빈천을 팔려 하고…」
홍서봉 「이별하던 날에…」
매창 「이화우 흩날릴 제…」
백수회 「해운대 여읜 날에…」
정충신 「공산이 적막한데…」
신계영 「창오산 해 진 후에…」
구인후 「어전에 실언하고…」
김응하 「십 년 갈은 칼이…」
김광욱 「공명도 잊었노라…」
김육 「자네 집에 술 익거든…」
남선 「죽어 옳은 줄을…」
나위소 「어버이 나하셔날…」
홍익한 「수양산 내린 물이…」
오준 「살아서 먹던 술을…」
윤선도 「내 벗이 몇이나 하니…」
선우협 「간밤에 불던 바람…」
임경업 「발산역 기개새는…」
이명한 「샛별 지자 종다리 떴다…」
인조 「내라 그리거니…」
정두경 「금준에 가득한 술을…」
채유후 「다나 쓰나 이 탁주 좋고…」
임유후 「기러기 다 날아드니…」
정태화 「술을 취케 먹고…」
이완 「군산을 삭평턴들…」
강백년 「청춘에 곱던 양자…」
이정환 「풍설 섞어 친 날에…」
송시열 「임이 헤오시매…」
장현 「나니 저 아이를…」
효종 「청석령 지나거냐…」
이휘일 「세상의 버린 몸이…」
허정 「이엉이 다 걷어치니…」
낭원군 「평생에 일이 없어…」
김성최 「술 깨어 일어 앉아…」
박태보 「흉중에 불이 나니…」
김창업 「거문고 술 꽂아놓고…」
윤두서 「옥에 흙이 묻어…」
권섭 「하늘이 뫼를 열어…」

찾아보기
신웅순
충남 서천에서 태어나 대전고를 졸업하고 공주교대·숭전대를 거쳐 명지대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초등·중등 교사, 중부대학교 교수를 거쳐 현재 중부대학교 명예교수이다. 저서로 『한국시조창작원리론』 『시조는 역사를 말한다』 『시조로 보는 우리 문화』 『시조로 찾아가는 문화유산』 등 22권, 시조집 『누군가를 사랑하면 일생 섬이 된다』 등 6권, 그 외 평론집, 동화집, 수필집 등 9권의 창작집이 있다.

 
   
 

 
  도서출판 푸른사상사 , 대 표 : 한봉숙 사업자등록번호 : 295-46-00038
주 소: 경기도 파주시 회동길 337-16(서패동 470-6)
전화 : 031-955-9111~2, 팩 스 : 031-955-9114 E-mail: prun21c@hanmail.net
Copyright ⓒ 2012 prun21c.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