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한제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도서검색   
 
도/서/카/테/고/리
푸른사상 Books
새로 나온 도서
전체도서목록
푸른사상 총서
한국문학전집  
국어국문학  
영어영문학
중어중문학  
연극영화, 희곡, 예술
사회과학
서양사
사전
동의학
학술지(학회지/동인지)
문학
푸른사상 소설선
푸른사상 시선
푸른사상 동시선
푸른사상 동화선
푸른사상 산문선
푸른사상 비평선
외국소설
산문/기행/에세이
교양/논픽션
단행본
푸른생각
계간 푸른사상
 
 
작성일 : 21-06-07 13:27
 여기가 막장이다
정연수
2021.6.11
979-11-308-1800-9
10,000원


광부의 삶에 대한 깊은 애정의 기록

탄광문학 연구의 최고 권위자인 정연수 시인의 시집 『여기가 막장이다』가 <푸른사상 시선 144>로 출간되었다. 이 시집은 산업사회와 자본의 모순이 집약된 탄광의 역사와 광산 노동자들의 힘든 삶을 재현한다. 탄광 노동의 구체적 경험에서 파생된 이야기들과 광부에 대한 깊은 애정이 감동을 준다.


<작품 해설>

탄광의 문학적 형상화에 있어서 시인 정연수는 한국의 졸라를 꿈꾸는 듯하다. 그는 첫 시집『꿈꾸는 폐광촌』(1993)과 두 번째 시집 『박물관 속의 도시』(1997)에서도 탄광에 관한 비망록을 중심 모티프로 삼았던 바 있다. 오랜 침묵을 깨고 등장한 정연수의 세 번째 시집도 탄광을 내건 『여기가 막장이다』이다. ‘폐광촌’과 ‘박물관 속의 도시’가 ‘막장’으로 재림한 형국이다. 이 시집의 많은 시상을 이끄는 서정적 주체는 에티엔 랑티에의 시적 형상에 비견된다. 그런 만큼 『여기가 막장이다』는 표제 그대로 막장을 소재로 한 일련의 시적 기획물 성격이 강하다.(중략)
『여기가 막장이다』의 시편들은 대개 일상 어법을 활용한 설명적 진술 방식으로 주조된다. 사유화된 미적 거리나 극단의 긴장을 취하지 않기에 시어를 접함과 동시에 의미를 전달할 수 있다. 단순한 구조로 반복되는 외형이 “바람 부는 삶은 이별들의 연속”「(바람기-선탄부 일기 1」)이라 대변되는 선탄부의 일상을 닮았다. 이 지극한 매너리즘의 이면에 자리한 시적 생성을 감각하기 위해서는 막장의 중층성에 대한 정치한 재구가 필요할 것이다.
이 시집에는 수많은 막장의 물성이 서로를 대상화하며 길항하고 있다. 막장은 “한 해 이백오십 명씩 죽어 나가는”(「진폐병동에서 5」) 처절한 죽음의 현장이자, 희망을 위해 무거운 동발을 받치고”(「갱구가 전하는 이야기」) 있는 마지막 희망의 보루이다. 또한 막장은 “낙타가시풀을 씹는 낙타의 입”(「새 길」)과 같은 비의의 정동이면서, “가도 가도 끝없는”(「굴진 작업」) 수준의 불가항력적 좌표이기도 하다.
다양하고도 절실한 막장의 인식이 반복되고 있는 형국은 스스로의 진정성을 증거하려는 포즈처럼 보인다. 여기에는 탄광 노동의 구체적 경험이나 그 과정에서 파생된 이야기가 두루 포함된다. 그중 연작으로 구성되는 「진폐병동에서」 1~10, 「막장에서 만난 시인」 1~3, 「사북에서 만나다」 1~5 등은 시인의 핍진한 체험을 대변한다. 탄광 문학사의 기념비가 될 만한 이 시집이 아주 오랜 기획 속에서 모색되어온 결과임을 방증하는 작품류임이 분명하다.
― 남기택(문학평론가·강원대 교수)
제1부
오래된 동굴 / 휘파람 / 하늘에 계신 아버지 / 밤길 / 나한정역에서 마시는 커피 / 불꽃의 시작, 거무내미 / 어머니, 순례의 길 / 제노포비아 / 표준어 / 고드름 / 쥐새끼 / 강원도의 산 / 갱구가 전하는 이야기 / 막장의 세월 / 화력의 배후, 도계에 가면

제2부
바람기 / 신에게 가는 길 / 일 년에 두 번씩 태백 가는 사연 / 매화 씨 / 여자 광부 / 진폐병동에서 1 / 진폐병동에서 2 / 진폐병동에서 3 / 진폐병동에서 4 / 진폐병동에서 5 / 진폐병동에서 6 / 진폐병동에서 7 / 진폐병동에서 8 / 진폐병동에서 9 / 진폐병동에서 10

제3부
새 길 / 광부 / 가장 아름다운 여자 / 아름다운 수당 / 굴진 작업 / 굴밖엔 비가 내리우와? / 탄광 아리랑 / 여기가 막장이다 / 사람으로 살기 위해 / 탄광노조 어용노조 / 광부들이 살아 있다 / 광부가 된 단군 / 막장에서 만난 시인 1 / 막장에서 만난 시인 2 / 막장에서 만난 시인 3

제4부
연탄재 일기 / 내 젊음은 시퍼렇게 멍들었어 / 막장은 막장에도 없더군 / 광부 아리랑 / 사북은 봄날 / 폐광, 관광 / 카지노 불나방 / 카지노 앵벌이 / 재생산 / 해고된 고흐에게 / 사북에서 만나다 1 / 사북에서 만나다 2 / 사북에서 만나다 3 / 사북에서 만나다 4 / 사북에서 만나다 5

작품 해설 : 갱구의 연대기-남기택
정연수
강원 태백에서 태어나 2012년 『다층』으로 작품 활동을 했다. 1991년 탄전문화연구소를 설립하여 탄광이 빚은 삶들을 문화영역으로 끌어올리는 작업을 했다. 시집으로 『한국탄광시전집』을 엮었으며, 산문집으로 『탄광촌 풍속 이야기』 『노보리와 동발』 『탄광촌의 삶』 등이 있다. 2020년 강원도 석탄산업유산 유네스코 등재추진위원회를 설립하여 활동 중이다.
(E-mail : bich402@hanmail.net)

 
 
 

 
  도서출판 푸른사상사 , 대 표 : 한봉숙 사업자등록번호 : 295-46-00038
주 소: 경기도 파주시 회동길 337-16(서패동 470-6)
전화 : 031-955-9111~2, 팩 스 : 031-955-9114 E-mail: prun21c@hanmail.net
Copyright ⓒ 2012 prun21c.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