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한제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도서검색   
 
도/서/카/테/고/리
푸른사상 Books
새로 나온 도서
전체도서목록
푸른사상 총서
한국문학전집  
국어국문학  
영어영문학
중어중문학  
연극영화, 희곡, 예술
사회과학
서양사
사전
동의학
학술지(학회지/동인지)
문학
푸른사상 소설선
푸른사상 시선
푸른사상 동시선
푸른사상 동화선
푸른사상 산문선
푸른사상 비평선
외국소설
산문/기행/에세이
교양/논픽션
단행본
푸른생각
계간 푸른사상
 
 
작성일 : 21-08-03 14:57
 박인환 선시집
박인환
2021.8.10
979-11-308-1808-5
15,000원


한국 모더니즘 시 운동을 주도한
박인환 시인의 첫 시집이자 유일한 시집

한국 모더니즘 시 운동을 주도한 박인환 시인의 첫 시집이자 생전에 발간된 유일한 시집인 박인환 『선시집』이 푸른사상사에서 복간본으로 출간되었다. 시집이 간행된 지 66년 만에 그 모습 그대로 생생하게 만나볼 수 있다. 온몸의 언어로 노래한 시인의 작품들에서 해방기와 한국전쟁을 겪은 시대인들이 겪은 불안과 상실감과 허무함의 체취를 함께 느낄 수 있다. 현대 독자를 위한 맹문재 시인(안양대 교수)의 ‘시어 풀이’를 첨부하여 어려운 시어에 대한 이해를 도왔다.
書籍과 風景
세사람의 家族 / 最後의 會話 / 落下 / 永遠한 日曜日 / 資本家에게 / 回想의 긴 溪谷 / 일곱 개의 層階 / 奇蹟인 現代 / 不幸한 神 / 검은 神이여 / 未來의 娼婦 / 밤의 노래 / 壁 / 살아 있는 것이 있다면 / 不信의 사람 / 書籍과 風景 / 一九五三年의 女子에게 / 終末 / 밤의 未埋葬 / 疑惑의 旗 / 問題되는 것 / 눈을 뜨고도 / 幸福 / 미스터 某의 生과死 / 木馬와 淑女 / 센치멘탈·쨔아니

아메리카 詩抄
太平洋에서 / 十五日間 / 充血된 눈동자 / 어느날 / 어느날의 詩가 되지 않는 詩 / 旅行 / 水夫들 / 에베렛트의 日曜日 / 새벽 한時의 詩 / 다리 위의 사람 / 透明한 바라이에티

永遠한 序章
어린 딸에게 / 한줄기 눈물도 없이 / 잠을 이루지 못하는 밤 / 검은 江 / 故鄕에 가서 / 信號彈 / 舞蹈會 / 西部戰線에서 / 부드러운 목소리로 이야기 할 때 / 새로운 決意를 위하여

抒情 또는 雜草
植物 / 抒情歌 / 植民港의 밤 / 薔薇의 溫度 / 나의 生涯에 흐르는 時間들 / 不幸한 샨송 / 사랑의 Parabola / 구름 / 田園

後記
박인환(朴寅煥, 1926~1956) 시인



1926년(1세) 8월 15일 강원도 인제군 인제면 상동리 159번지에서 태어나다.

1941년(16세) 경기공립중학교 자퇴하고 한성중학교에 다니다.

1944년(19세) 평양의학전문학교에 입학하다.

1945년(20세) 광복으로 학교를 그만두고 상경해 ‘마리서사(茉莉書舍)’를 개업하다.

1948년(23세) 4월 20일 김경린, 김경희, 김병욱, 임호권과 『신시론』 발간하다.

1949년(24세) 4월 5일 김경린, 김수영, 임호권, 양병식과 『새로운 도시와 시민들의 합창』 발간하다. 김경린, 김규동, 김차영, 이봉래, 조향 등과 ‘후반기’ 동인 결성하다.

1950년(25세) 1월 『경향신문』 입사하다. 한국전쟁 겪다.

1952년(27세) 5월 15일 존 스타인벡의 기행문 『소련의 내막』 번역해서 간행하다.

1954년(29세) 1월 오종식, 유두연, 이봉래, 허백년, 김규동 등과 ‘한국영화평론가협회’ 발족하다.

1955년(30세) 3월 5일 미국 여행하다. 10월 15일 시집 『선시집』 간행하다.

1956년(31세) 3월 시작품 「세월이 가면」 이진섭 작곡으로 널리 불리다. 3월 20일 오후 9시 자택에서 타계해 3월 22일 망우리 공동묘지에 안장되다.

 
   
 

 
  도서출판 푸른사상사 , 대 표 : 한봉숙 사업자등록번호 : 295-46-00038
주 소: 경기도 파주시 회동길 337-16(서패동 470-6)
전화 : 031-955-9111~2, 팩 스 : 031-955-9114 E-mail: prun21c@hanmail.net
Copyright ⓒ 2012 prun21c.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