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한제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도서검색   
 
도/서/카/테/고/리
푸른사상 Books
새로 나온 도서
전체도서목록
푸른사상 총서
한국문학전집  
국어국문학  
영어영문학
중어중문학  
연극영화, 희곡, 예술
사회과학
서양사
사전
동의학
학술지(학회지/동인지)
문학
푸른사상 소설선
푸른사상 시선
푸른사상 동시선
푸른사상 동화선
푸른사상 산문선
푸른사상 비평선
외국소설
산문/기행/에세이
교양/논픽션
단행본
푸른생각
계간 푸른사상
 
 
작성일 : 23-03-15 13:20
 의지와 표상으로서의 세계이니
박석준
2023.3.20
979-11-308-2019-4
12,000원


역사에 마주한 강인한 삶의 의지와 불굴의 응전

박석준 시인의 시집 『의지와 표상으로서의 세계이니』가 <푸른사상 시선 173>으로 출간되었다. 한국 민주화 과정을 거치며 갖은 고통을 겪었던 한 개인의 가족사를 비롯해 음울한 도시의 풍경과 소시민의 삶이 형상화되어 있다. 시대적 수난 속에서 온몸에 새긴 삶의 감각과 절망의 노래에서 시인의 강인한 삶의 의지와 응전 의식을 느낄 수 있다.


<작품 세계>

형은 늘 그랬다. 형의 생애사가 민낯으로 살아서, 진심으로 살아서, 시간과 공간과 사람들의 숨소리가 살아서 ‘지금-여기’에 이르렀다. 온몸으로 새겨온 먼 길의 발자국, 남몰래 속으로만 삭이고 녹여낸 그날들의 “사람의 소리”가 “시이면 좋겠다”는 형의 바람대로 “누군가에게”(「의지와 표상으로서의 세계이니」) 살아난다. 기억의 편린을 그러모은 시적 재구성으로 살아나서 천만 가슴을 울리고도 남았다. 담담하게 우리들을 “시공간”으로 데려가서는 세월의 체로 걸러내듯 빚어낸 신념들을 보여준다. (중략)

지금에 와서야 비록 “이순 넘고 병든 것은 하늘의 뜻이어서/결혼 안 하고 늙는 것 따라 시름 오는 걸 슬퍼하”고 “친구들 옛 가족들 그리워함 그침이 없고/못 쓰는 시에 오늘 새벽도 시달렸”(「그리운 시간」)지만 한 길 한뜻으로 살아온, 돌아갈 수 없는, 돌아가지 못한 그곳에 형의 신념이 있었고, 사랑이 있었다. 그 사랑과 신념이 곧 자신이고 가족이고 우리의 공동체임을 자각하는 것이야말로 삶의 내밀한 진정성을 획득하는 것이 아닐까. 정당한 시적 순간으로 형이 “의지와 표상으로서의 세계”와 “역사외 개인의 의식”를 통해 보여주려는 것은 삶에 대한, 삶에 의한, 삶에 가치를 부여한 자기 성찰이었음이 분명하다. 하여 이미 “박석준(朴錫駿)”화된 이런 시(詩)의 진지한 노력에 많은 귀들이 경청하고, 더 많은 눈길의 신뢰들이 와서 머물기를 진정 바라며. “뒷말이 딴 동네에 있는 ‘대인동식당’”이나 “옛 동아극장 골목, 연이네 집”(「조제(調劑)」) 같은 목로에서, 짙푸른 단골집 소주병에다 숟가락 꽂아 들고 지긋하니 눈 감아 “봄비에 젖는” 형의 노래 한 곡조를 따라 불렀으면 좋겠다.

― 조성국(시인) 발문 중에서
제1부 마음과 시공간의 잔상/기억의 지속

콧수염 난 꼬마 청년 ― 마음과 시공간의 잔상 1 / 우산과 양복 ― 마음과 시공간의 잔상 2 / 옷과 시간과 시력 ― 마음과 시공간의 잔상 3 / 기억의 지속 / 十자가 목걸이를 찬 / 언덕의 말 / 객지 / 발을 다쳐서 ― 마음과 시공간의 잔상 4 / 유동 거리의 유월 밤비를 맞고 / 광주 유동 박제방(光州 柳洞 朴弟方) / 시와 의식



제2부 청산청산별곡

청산청산별곡(淸算靑山別曲) ― 감시(監視) / 네 사람과 없어져버린 나 / 하동포구 ― 일어나자 곧 시(「하동포구」)를 읽고, 사(思) 문병란 / 축제 ― 대인예술야시장에서 / 밤과 나와 담배가 멈춘 시간, 어느 날 / 주의해야 할 인물의 명단 / 떠나야 할 사람은 빨리 떠나야 / 기대한 까닭에 앞에 있는 사람에게 / 택시 안에서 / 네 사람과 없어져버린 나 ― 마음과 시공간의 잔상 5 / 동행(同行) / 핸드폰과 나와 쐐기가 걸어간 오솔길



제3부 의지와 표상으로서의 세계이니

산책을 하다 비가 내려 / 밤과 더 깊어진 밤 / 조제(調劑) / 세상은 나만 존재하는 게 아니어서 / 슬픔 / 변신 ― 통증 / 의지와 표상으로서의 세계이니 / 거리, 카페, 가난한 비에 움직이는 사람들 / 길가 커피와 담배와 겨울 아침 / 사(思) 시간을 남긴 아름다운 청년 / 아포리아(Aporia) / 인생을 패러디한 예술 ― 원본 패러디 인생 / 소라 껍질과, 두 사람과 나 / 목련꽃



제4부 무비즘

오후에 내리는 봄비 / 얼굴 책 / 깁스 상률 / 아침 10시 무렵 못생긴 개하고 산책하는 여자 / 가난한 사람들이 있어도 / 간월도(看月島) / 인생과, 비 내리는 시간에 만든 알리바이 / 무비즘(movieism) / 라 코뮌(La Commune) ― 역사외 개인의 의식 1 / 푸른 오후의 길을 지나간 까닭에 / 2022년에 온 월상석영도 / 서시 ― 역사외 개인의 의식 2 / 추풍오장원(秋風五丈原) ― 역사외 개인의 의식 3 / 그리운 시간



발문 : 자서(自敍)한 회고의 비망록 - 조성국
박석준

1958년 광주 계림동에서 태어났다. 중학교 2학년 때 집안의 파산, 대학교 1학년 때 남민전 사건에 관련된 형들의 수감, 너무 가볍고 허약한 몸으로 돈을 벌어야 했다. 형들 사건 때문에 1983년에 안기부에게 각서를 쓰고 교사가 되었는데, 1989년 전교조 결성을 위해 해직을 선택했다. 1994년 복직하고 인생을 생각하다 쓴 「카페, 가난한 비」로 2008년 등단했다. 빚을 다 갚고 60세에 명예퇴직했다. 자서전 『내 시절 속에 살아 있는 사람들』과 시집 『카페, 가난한 비』 『거짓 시, 쇼윈도 세상에서』 『시간의 색깔은 자신이 지향하는 빛깔로 간다』를 발간했다. 한국작가회의 회원이다.

 
   
 

 
  도서출판 푸른사상사 , 대 표 : 한봉숙 사업자등록번호 : 295-46-00038
주 소: 경기도 파주시 회동길 337-16(서패동 470-6)
전화 : 031-955-9111~2, 팩 스 : 031-955-9114 E-mail: prun21c@hanmail.net
Copyright ⓒ 2012 prun21c.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