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한제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도서검색   
 
도/서/카/테/고/리
푸른사상 Books
새로 나온 도서
전체도서목록
푸른사상 총서
한국문학전집  
국어국문학  
영어영문학
중어중문학  
연극영화, 희곡, 예술
사회과학
서양사
사전
동의학
학술지(학회지/동인지)
문학
푸른사상 소설선
푸른사상 시선
푸른사상 동시선
푸른사상 동화선
푸른사상 산문선
푸른사상 비평선
외국소설
산문/기행/에세이
교양/논픽션
단행본
푸른생각
계간 푸른사상
 
 
작성일 : 23-11-03 10:12
 안산행 열차를 기다린다
박봉규
2023.10.28
979-11-308-2106-1
12,000원


소용돌이치는 세상살이에 철근 같은 희망을 노래한 시편

박봉규 시인의 첫 번째 시집 『안산행 열차를 기다린다』가 <푸른사상 시선 182>로 출간되었다. 시인은 삶의 무게를 기꺼이 감내하며 치열하게 살아가는 자들을 향한 연민과 세상살이의 다채로운 풍경을 곡진하게 노래한다. 쓸쓸한 풍경 너머 철근 같은 희망을 붙드는 시인의 목소리는 따스하기만 하다.


<작품 세계>

그가 “지향하는 곳” “어디인가 흩날리는 바람 그 세월 속에 겁 없는 사계가 훌쩍 지나갔고 시침이 멈춘 자명종 난장에 버려진 부속품처럼 밤마다 설움에 떨”기도 하지만 그 설움에 “꺼이꺼이 울다 눈물 훔치면 어느새 고요해지는” “명경지수.” “환영” 같은 “그 속에 하늘이 있고 바람이 있고 네가 있고 내가 있”고 그가 있었다. 막연하게 안개처럼 피어오르는, 잘 다루어진 시적 어휘의 감정이지만 기다란 서사의 “파행”을 겪으며 많은 공정과 업무를 배우며 현장 사람들과 익숙해진다.
“곱게 늙어가는 사람들을 만”나고 “말을 하지 않아도/억지로 티를 내지 않아도/묵묵히 망치질하는 그 모습에서/일꾼의 참모습을 발견할 수가 있”는 그런 “참 일꾼을 만나면/그 사람이 집처럼 편안”(「일꾼 3」)해지는 참일꾼이 되어간다. 일테면 삶의 구체적인 지형도 속에서, 그러한 단면의 각본과 연결되어서 이쪽저쪽으로 뻗어 나가는 긴 이야기들이 시(詩) 속에 자리를 잡아간다. 차츰차츰 “일꾼”이 되어가는 그의 심상과 구체적인 삶의 결합이 잘 어우러지기 시작한다. 대개의 생생한 삶은 낮고 느리고, 어둡고 쓸쓸한 곳에 있듯이 그의 시가 그곳을 통과 중이었다. (중략)
그가 자신의 삶을 흐트러뜨리지 않으면서도 타인의 삶을, 우리 사는 세상의 공동체 구성원인 사람의 선(善)함을 추구하며 살아온 것이라서 그렇다. 이상과 현실의 험난한 줄타기를 하면서도 내내 그렇게 살아온 삶이어서 더욱 그랬다. 그동안 봐왔던 사람들과는 다른 유형의 인간이다. 하여 “높고 낮은 곳을 떠돌다” 오래 묵어 결삭은, ‘말하고 싶은 비밀’과 같은 시의 귀환에다 군말을 더 붙일 여력이 내겐 없다. 이제서야 “삶의 모든 순간들이/빛날 수는 없겠지만 사는 동안 한순간의/빛도 허용 받지 못한 수많은 인생들의/고단하고 외롭고 쓸쓸했던 뒷모습에 따뜻한 눈빛이라도 보내고 싶”은 그가, 또한 그렇게 살아갈 것이어서 그렇다. 무릇 시인이란 제 자신의 말길을 열어, 세상의 물길과 숨길과 은밀히 통하는 자이므로 나는 그의 “희망”에 가만 귀 기울여 들을 수밖에 없다.

나//죽는 날//애 썼 다, 하시며//개근상 하나 주신다면 좋겠다
―「희망」 전문
― 조성국(시인) 해설 중에서
제1부 길을 묻는다
말하고 싶은 비밀 / 꿈에 / 옛사랑 / 길을 잃다 / 철쭉에게 묻다 / 기다리는 날 / 걷다 보면 / 나의 외로움이 너에게 / 목련꽃 그늘 아래서 / 까치산역 / 첫 시집이 출간되고 / 유정이의 그림 여행 / 안산행 열차를 기다린다 / 혼잣말

제2부 나의 청춘은 가난하였으나
망명의 시절 / 감각, 혹은 슬픔 / 비상을 꿈꾸며 / 기다리는 날 / 파행 시편 1 / 파행 시편 2 / 파행 시편 3 / 간다 / 시의 문신을 새긴 적이 있다 / 가리봉동을 걷다 / 모기 생각 / 갑오 잡다 / 풍경 / 병원을 마주 대하는 생각

제3부 높고 낮은 곳을 떠돌다
희망 / 일꾼 1 / 일꾼 2 / 일꾼 3 / 일꾼 4 / 일꾼 6 / 일꾼 7 / 일꾼 9 / 일꾼 10 / 근로자 대기소 / 영광 원전, 그리고 달맞이꽃에 대한 기억 / 감자탕을 먹는다 / 겨울 삽화 / 당선 소감 / 화성법

제4부 다시 봄
봄비 / 산이 눕는다 / 당신은 누구십니까 / 보성군 문덕면 봉갑리 백사마을 / 반딧불이를 추억하며 / 뒤통수를 치다 / 푸르른 욕망 / 너의 결혼식 / 어디선가 그도 나처럼 늙어갈 것이다 / 이층집 작은 방 / 그런 게 사랑 아닌가 뭐 / 그리움은 강물처럼 / 그의 삶을 믿네 / 맹서 / 안녕히 계세요

작품 해설 : ‘말하고 싶은 비밀’이 결삭은 시의 귀환 보고서 - 조성국
박봉규(박상규)
전남 보성 출생. 오월문학상과 『영남일보』 신춘문예를 통해 작품 활동을 시작하였으며, 목수와 기자 생활을 거쳐 현재 광동제약(주) 영업부에 재직하고 있다. 세상살이에 대한 연민이 결국 사람을 향한 애틋한 마음이라 여기고 있다.

 
   
 

 
  도서출판 푸른사상사 , 대 표 : 한봉숙 사업자등록번호 : 295-46-00038
주 소: 경기도 파주시 회동길 337-16(서패동 470-6)
전화 : 031-955-9111~2, 팩 스 : 031-955-9114 E-mail: prun21c@hanmail.net
Copyright ⓒ 2012 prun21c.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