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한제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도서검색   
 
도/서/카/테/고/리
푸른사상 Books
새로 나온 도서
전체도서목록
푸른사상 총서
한국문학전집  
국어국문학  
영어영문학
중어중문학  
연극영화, 희곡, 예술
사회과학
서양사
사전
동의학
학술지(학회지/동인지)
문학
푸른사상 소설선
푸른사상 시선
푸른사상 동시선
푸른사상 동화선
푸른사상 산문선
푸른사상 비평선
외국소설
산문/기행/에세이
교양/논픽션
단행본
푸른생각
계간 푸른사상
 
 
작성일 : 24-05-22 17:49
 홍녀
임솔내
2024.5.25
979-11-308-2147-4
30,000원


진솔하고 정갈한 목소리로 들려주는 사랑의 시편들

임솔내 시인의 QR코드 낭송시집 『홍녀』가 푸른사상에서 출간되었다. 크고 붉은 생을 사는 시인은 누군가를 애틋하게 좋아하고 그리워하는 마음을 이 시집에서 진솔하고 정갈한 목소리로 들려준다. 낭송가이기도 한 시인의 시낭송 영상과 연결되는 QR코드가 들어 있어 임솔내의 시 세계를 더욱 감각적으로 만나볼 수 있다.


<작품 세계>

10년 만에 내는 시집이라고 한다. 오랜만에 시집을 세상에 내놓는 감회가 어떠한지 우선 「시인의 말」을 읽어본다. “시가 시로부터 오는 것이 아니라/사람으로부터 오는 것이라” 모처럼의 “책 만들기는 지난”했다며, 자신의 시편들을 “그냥,/ 크고 붉은 나의 한생을/제목으로 눙쳤다”고 겸손하게 옷섶을 여미고 있다. ‘크고 붉은 나의 한생’이란 말이 눈길을 끈다. 시집 제목이 『홍녀』다. ‘홍’에는 크고(鴻), 붉다(紅)는 의미가 공유된다. 그렇다면 ‘홍녀’라는 말은 크고 붉은 생을 살고 있는 ‘시인 자신’을 가리키는 말이 아닌가. (중략)
경험이란 우선 오관을 통한 외부 세계의 감각적 지각이다. 말은 인류의 경험이 축적된 결과로 생긴 의미의 기호다. 그런데 말을 독특하게 사용함으로써 의미의 모체인 경험을 자극할 수도 있다. 문학 언어는 바로 이런 능력이 있고 또한 이를 추구한다. 「십장생 금침」의 언어들도 우리의 경험을 통해 얻어진 의미의 기호들이다. 그리고 대상을 감각적으로 인식하도록 자극하고 있다. 소위 심상(心象)이다. 심상은 글자 뜻 그대로 ‘마음에 떠오르는 모습’이다‘. 마음속의 그림’이란 말의 연유가 여기에 있다. 그러나 심상은 시각뿐 아니라 모든 감각을 망라한다.
작품의 언어들 중 ‘이불’은 사랑을 나누는 방 안의 풍경을, ‘밤’은 남녀가 사랑을 나누기 좋은 시간임을, ‘배’는 여인의 벗은 몸을 떠올리게 한다. 그 외의 어휘들도 서로 조합하며 강한 심상을 만들어내고 있다. 예로 “열 개의 몸짓이 황금 폭포로 내 안에 쏟아지는 일” 또는 “기골찬 대숲 바람 소리”는 얼마나 시각과 청각을 강하게 자극하는 심상이 되고 있는가.
시적 심상의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는 것이 ‘비유’다. “실밥으로 박혀 있던 열 개의 몸짓”은 ‘수놓아진 십장생’의 참신한 비유다. 이 ‘열 개의 몸짓’은 작품 곳곳에서 ‘황금 폭포’, ‘대숲 바람’, ‘시퍼런 썰물’, ‘신비한 우주’와 같은 모습으로 화자인 ‘나’와 관계하며 그 의미의 힘을 뻗쳐가고 있다. 이 말들 역시 모두 비유에 해당한다. 그리고‘ 열 개의 몸짓’은 이 같은 동계열 의미들의 구심점이 되고 있다. 그리하여 ‘열 개의 모습’, 즉 ‘십장생’은 작품의 ‘상징’으로 뻗어가는 심상이 되는 것이다. ― 호병탁(시인·문학평론가) 해설 중에서
시인의 말

제1부 십장생 금침衾枕
물고기 연적硯滴 / 십장생 금침衾枕 / 매화길 / 반딧불이의 쇼생크 탈출 / 하이바이, 19 / 바다가 되는 일 / 그대라는 한 뼘 / 내가 살고 있는 집 / 파란 나비 / 내 안에 / 세 사람 / 소리 오딧세이 / 그래, / 목련등불 / 인왕산 기슭 수성동 계곡을 벗삼다

제2부 비 오듯 바람 불듯
사월에 / 천년 사계 / 나비 핀 / 클래식 노트 / 비 오듯 바람 불듯 / 오라Aura 물리학 / 사랑 참, / 도로명주소 납 4구역 / 소소한 일상 / 염습 / 탄생 / 제법 비 오는 소리 굵다 / 미술관 사는 엄마 / 미인 / 지음知音 / 해찰

제3부 오래된다는 거
햇빛 알러지 / 돌이 된 물고기 / 지상열차분야지도 / 그대 / 홍랑, 홍랑, 홍랑 / 베리 연가 / 밥 / 해변의 카잔차키스 / 그랬습니다 / 오래된다는 거 / 붉은 원피스 사진 / 자코메티 / 너 / 발의 흔적 / 눈

제4부 동행이라서
겨울 동백 / 시간의 돌무덤 / 동행이라서 / 모란꽃 / 강치의 바다 / 기다림 / 섬 / 산길 버스킹 / 용서해요 / 새마을호 / 봄날 / 아시나요 / 프리즘 / 아모르 2012, 영화를 보다 / 아일랜드 / 선물

작품 해설:경(景)에서 경(經)을 읽어내는 특출한 안목과 식견_ 호병탁
임솔내
첫 시집으로 자유문학에서 등단했다(1999년). 『나뭇잎의 QR코드』 『아마존 그 환승역』 등 다섯 권의 시집을 상재한 후, 아주 긴 공백기를 가지는 동안 현충일, 의병의 날(매년 6월 1일), 서울시 청계천 오프닝 시낭송(세종문화회관 대극장), 대한제국 황실문화원 기념행사(창덕궁 인정전), 명성황후 120주년 추모제 등을 비롯, 대한민국 행안부 주최 국가 행사 전문 낭송가로 활약했으며, 동시에 한국시낭송총연합을 결성해 전국에 걸출한 낭송가들을 배출하는 기염을 토하기도 하였다.
2011년에는 세계 각국 전위 예술가들과 25일간 차마고도를 종주했다. 그곳에서 얻은 시상과 작품들은 재즈, 창, 성악, 가곡 등으로 작곡되어 <차마고도 음악회>를 개최하였으며 지금도 유튜브에서 조회수를 올리고 있다.
영랑문학상, 한국문학비평가협회상, 서정시문학상, 시인들이뽑는시인상(22회), 세종도서 선정(2014년), 불교문예작가상(8회) 등을 수상했다.
한 줄의 글이라도 올지게 쓰는 것이 생에 최애다 싶어 10년을 훌쩍 넘기고 이제야 여섯 번째 시집을 근근이 엮으니 감회가 새롭기도 하고 조금 부끄러운 마음이다.
몇 해 전부터 시작한 인문학을 바탕으로 하는 시낭송 명강의(?)는 현재 진행형이다.

 
   
 

 
  도서출판 푸른사상사 , 대 표 : 한봉숙 사업자등록번호 : 295-46-00038
주 소: 경기도 파주시 회동길 337-16(서패동 470-6)
전화 : 031-955-9111~2, 팩 스 : 031-955-9114 E-mail: prun21c@hanmail.net
Copyright ⓒ 2012 prun21c.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