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한제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도서검색   
 
도/서/카/테/고/리
푸른사상 Books
새로 나온 도서
전체도서목록
푸른사상 총서
한국문학전집  
국어국문학  
영어영문학
중어중문학  
연극영화, 희곡, 예술
사회과학
서양사
사전
동의학
학술지(학회지/동인지)
문학
푸른사상 소설선
푸른사상 시선
푸른사상 동시선
푸른사상 동화선
푸른사상 산문선
푸른사상 비평선
외국소설
산문/기행/에세이
교양/논픽션
단행본
푸른생각
계간 푸른사상
 
 
작성일 : 24-07-03 14:18
 버려진 말들 사이를 걷다
봉윤숙
2024.6.30
979-11-308-2154-2
12,000원


우리네 삶의 현장을 동행하며 부르는 노래

봉윤숙 시인의 두 번째 시집 『버려진 말들 사이를 걷다』가 <푸른사상 시선 191>로 출간되었다. 시인은 버려진 말들에 대한 관심을 거두거나 회피하지 않고 동행하며 인간 가치를 추구한다. 시인의 시어들은 창작 과정에서 힘을 발휘해 다양한 상징과 의미를 창조한다. 시 세계의 토대를 이루면서 사회학적 상상력으로 확장하는 깊은 울림을 준다.


<작품 세계>
봉윤숙 시인은 에네르게이아(energeia)의 시어들을 통해 인간 가치를 추구하는 시 세계를 보여주고 있다. 시인은 인유나 반어 등의 비유와 상상력을 통해 작품의 구체성과 아울러 환기력을 획득한다. 창조적인 시어의 변주로써 이 세계의 부분과 전체를 연결해 세계 속에 존재하는 그 자신은 물론 공동체의 가치를 심화시키는 것이다. 작품 속의 시어들은 죽어 있는 기계처럼 정지되어 있는 것이 아니라 부단하게 움직이며 그 역할을 한다.
아리스토텔레스는 활동을 두 가지로 분류했다. 하나는 교본과 경험을 통해 습득된 기술을 토대로 동일한 종류의 대상들을 만들어내는 활동이다. 어떤 것을 만들어내는 생산적인 행위로 디나미스(dynamis)에 해당된다. 또 다른 활동은 이미 주어져 있는 기술을 토대로 하지 않는 창조적인 것이다. 디나미스보다 선행하는 행위로 에네르게이아에 해당된다. 디나미스는 힘뿐만 아니라 잠재성을 의미하므로 에네르게이아와 대립한다. 잠재성과 실재성은 곧 존재론적 가능성과 실제적인 작용인 것이다. 아리스토텔레스는 에네르게이아를 디나미스보다, 즉 활동을 가능성보다 중요하게 인식했다. 가능성의 실현은 언제나 활동적인 것을 요구하고 있기 때문이다. (중략)
봉윤숙 시인은 유한한 시어들을 무한하게 사용하는 활동을 보이고 있다. 시어에 대한 다양한 상징과 의미화로써 새로운 시 세계를 창조하는 것이다. 시인의 시어들은 창작 과정에서 힘을 발휘한다. 곧 에네르게이아의 활동을 추구하는 것이다. 시인의 시어들은 제한되거나 고정되지 않고 지속적으로 움직여 시 세계의 토대를 이루면서 사회학적 상상력으로 확장한다. 이와 같은 면에서 봉윤숙 시인의 시어들은 활동성과 동의어라고 할 수 있다.
― 맹문재(문학평론가·안양대 교수) 해설 중에서
제1부 버려진 말들 사이를 걷다
전원주택 / 쓴다, 쓸다 / 버려진 말들 사이를 걷다 / 녹 / 그렇게 가끔은 / 양말의 방정식 / 편(片) / 뭉크, 뭉클 / 주머니 / 벽과 담의 차이 / 로제트 / 노래의 표정 / 도서관을 걷다 / 소금쟁이 / 물 한 바가지

제2부 서식지
서식지 / 감염 / 구름 병동 / 보조 침대 / 늑대 / 푸른 손 / 꽃 핀 아이 / 욕망하는 도시 / 꼬깃꼬깃 / 비앙비앙 / 망고스틴 / 봄까치꽃 / 무릉도원 / 물병염좌

제3부 빗방울로 지은 집
크루아상 / 빗방울로 지은 집 / 일요일 / 연등 / 넝쿨 / 시냇물에게 연차휴가를 주다 / 앞발 / 모래로 만든 집 / 나무 남자 / 바람 텃새 / 젠가 게임 / 꽃신 / 한옥 마을 / 폭설

제4부 골목, 골목들
지네 / 졸참나무 1호봉 투쟁기 / 잠들지 못하는 소녀 / 골목, 골목들 / 수르 수르 만수르 / 굴뚝 / 화병 / 구멍을 잡아채다 / 역사 / 나에게 돈은 목숨이다 / 죽음의 골목 / 홀로 / 다윤이의 별

작품 해설 : 에네르게이아의 시어들- 맹문재
봉윤숙
2014년 『농민신문』, 2015년 『강원일보』 신춘문예로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근로자문화예술제(은상), 동서커피문학상(은상), 신라문학대상을 수상했다. 시집으로 『꽃 앞의 계절』, 동시집으로 『호라이의 탄생』이 있다. 현재 한국작가회의, 민족문학연구회 회원이다.

 
 
 

 
  도서출판 푸른사상사 , 대 표 : 한봉숙 사업자등록번호 : 295-46-00038
주 소: 경기도 파주시 회동길 337-16(서패동 470-6)
전화 : 031-955-9111~2, 팩 스 : 031-955-9114 E-mail: prun21c@hanmail.net
Copyright ⓒ 2012 prun21c.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