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한제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도서검색   
 
도/서/카/테/고/리
푸른사상 Books
새로 나온 도서
전체도서목록
푸른사상 총서
한국문학전집  
국어국문학  
영어영문학
중어중문학  
연극영화, 희곡, 예술
사회과학
서양사
사전
동의학
학술지(학회지/동인지)
문학
푸른사상 소설선
푸른사상 시선
푸른사상 동시선
푸른사상 동화선
푸른사상 산문선
푸른사상 비평선
외국소설
산문/기행/에세이
교양/논픽션
단행본
푸른생각
계간 푸른사상
 
 
작성일 : 14-12-26 17:48
 엄마만 애쓰고
김지원
2014.12.25
979-11-308-0311-1 04810
10,000원


김지원의 동시는 대체로 미적 심상을 중하게 여기면서 짧고 함축적이다.
그 속에 굽이굽이 몇 겹의 시상이 들어 있다.
그것을 풀어내면 여백을 채우고도 남는다.

뒷산도 꽁꽁
강물도 꽁꽁
앞들도 꽁꽁

꽁꽁 묶인 겨울을
봄은 어떻게 풀었을까?
― 「봄은 어떻게 풀었을까」 전문

이 짧은 작품에서 보듯
산도 들도 강도 꽁꽁 얼어붙은 겨울이라는 대목에서
겨울이 모든 것을 묶었다는 인식과
또 봄이 그것을 풀었다는 인식에 공감하게 된다.
그리고 그 봄은 꽁꽁 묶인 겨울을 어떻게 풀었을까? 라는 질문에 부닥치고
자연의 순리, 우주의 질서, 죽음과 부활 등
그 답 또한 가늠하기에 이르면서
감동과 울림은 더욱 커진다.
― 박방희(시인)
제1부

봄바람이 자네
별 모내기
소리를 먹다
엄마만 애쓰고
아빠가 다니던 학교 길
봄비의 값
눈 온 날
읽기 말하기 쓰기
도시락 속 숟가락
소낙비 올 때
집 잘 보고 있어라
조용한 꽃들
아니, 아니, 아니야

제2부

매미 소리
해 밥그릇
화요 장터엔
자작나무
꽃은
봄은 어떻게 풀었을까
봄이 치는 시험
자석 달린 수박
예습
답이 없다
벚꽃같이 웃는다
자두밭에서

제3부

꽃자리
딸꾹질
따라 그리는 그림
겨울비
그물
경주 남산에 가면
낮말은 새가 듣고 밤말은 쥐가 듣는다
개망초
냉이꽃
풍경이 떠든다
전기 모으는 손
방울토마토 씨알
석류

제4부

친구가 되고 싶어
학교는 두말할 것도 없고
지금이 좋은 때
잡은 모기
제자리걸음
개울을 사이에 두고
웃는 연못
어제와 오늘
네 친구들 못 봤니?
사과
앵두
김지원(본명 김효순)

경북 안동에서 태어나 대구가톨릭대 대학원 사회복지학과 석사과정을 졸업하였습니다. 2004년 『아동문예』 문학상을 받으며 아동문학가로 활동 중입니다.
첫 동시집 『나도 씨앗처럼 눈감고 엎드려 본다』와 환경노래 <황소와 두루미>가 있습니다.
대구아동문학회 회원, 한국동시문학회 회원, 혜암아동문학회 회원, 한국아동문학인협회 회원으로 활동 중입니다.

 
   
 

 
  도서출판 푸른사상사 , 대 표 : 한봉숙 사업자등록번호 : 295-46-00038
주 소: 경기도 파주시 회동길 337-16(서패동 470-6)
전화 : 031-955-9111~2, 팩 스 : 031-955-9114 E-mail: prun21c@hanmail.net
Copyright ⓒ 2012 prun21c.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