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한제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도서검색   
 
도/서/카/테/고/리
푸른사상 Books
새로 나온 도서
전체도서목록
푸른사상 총서
한국문학전집  
국어국문학  
영어영문학
중어중문학  
연극영화, 희곡, 예술
사회과학
서양사
사전
동의학
학술지(학회지/동인지)
문학
푸른사상 소설선
푸른사상 시선
푸른사상 동시선
푸른사상 동화선
푸른사상 산문선
푸른사상 비평선
외국소설
산문/기행/에세이
교양/논픽션
단행본
푸른생각
계간 푸른사상
 
 
작성일 : 15-01-21 14:51
 웃기는 짬뽕
신미균
2015.1.25
979-11-308-0321-0 03810
8,000원


신미균의 시들은 가볍다. 가벼워 읽는 데 부담이 없다. 여기서 가볍다는 말은 의미 함량이 모자란다는 뜻이 아니라 쓸데없이 무겁지 않다는 뜻이다.
신미균 시 어법의 가벼움이 품은 의미는 무겁다. 신미균 시가 가볍다는 것은 겉 인상이고, 실제 시적 전언은 한없이 무겁다. 신미균의 시들은 겉과 속, 내용과 형식이 길항하면서 가벼움의 무거움을 실어나른다. 「스토킹」에서 ‘낙지’는 “죽기를 각오하고 떨어지지” 않으려고 한다. 이것은 생존의 절벽에 내몰린 존재들의 필사적인 몸부림을 연상시키지 않는가? “펄펄 끓는 물”을 맞고서야 낙지는 죽기 살기로 달라붙어 있던 접시에서 떨어진다. 「범인」에서 ‘홍합’은 제 속을 쉽게 보여주지 않는 의뭉스런 존재이다. 제 속을 보여주지 않는 것들은 그만한 이유가 있을 것이다. 누군들 “구린내를 풍기며 썩어”가는 제 안을 드러내 보이고 싶겠는가? 입을 꼭 다물고 있던 홍합도 “팔팔 끓는 물”에 들어가면 불가피하게 제 속을 열어 딱한 속내를 드러낸다. ‘낙지’와 ‘홍합’들이 웃기는가? 그렇다면 그 웃음은 ‘못난’ 존재들이 제 못남이나 딱한 처지를 모면하려고 애쓰는 것에서 그렇지 않은 자들이 안도와 우월감에서 비롯된 웃음이다. 정작 ‘낙지’와 ‘홍합’들은 웃지 못한다. 그들이 웃었다면 그것은 쓰디쓴 자조의 웃음일 것이다.
신미균의 시들은 “웃기는 짬뽕”이다. 이 말은 중의적이다. 먼저 그의 시는 웃긴다! 웃음이 인간적인 것이라면, 그의 시는 매우 인간적이다. 그는 노골적으로 웃기려고 하며, 실제로 웃음을 낚아채는 장면들을 자주 삶의 우화로 제시한다. 우습고 재미있을 뿐만 아니라 웃음의 요소를 지닌 엉뚱함과 과장으로 이루어졌다고 하지만 ‘웃기는 짬뽕’은 웃기는 주체가 아니라, 웃음의 대상이자 희생물이다. ‘짬뽕’의 처지에서 보자면, 넘어진 자가 자기가 넘어진 것에 대해 웃지 않듯이, 존재 자체가 통째로 코미디가 된 자의 슬픔이고, 침울함이며, 고통의 폭발이다. 시인의 시 중에 같은 제목의 시가 있는데, 읽어보라. 만일 당신이 ‘짬뽕’이라면 웃을 수 있는가?

5층에 있는 직업소개소에서
신상명세서를 적고 나오는데
문 앞 복도에
누가 먹고 내놓은
짬뽕 그릇 보인다

바닥이 보일 듯 말 듯
남은 국물

1층까지
죽기 살기로 따라 내려오는
참을 수 없는
냄새


짬뽕
― 「웃기는 짬뽕」 전문

신미균의 시는 얼씨구, 닐니리야, 쿠궁딱쿵딱, 리듬을 타며 노래하는 생의 찬가가 아니다. 차라리 비가(悲歌)다. 하찮은, 실패하는, 살아남으려고 발버둥치는 것들을 위한 엘레지다. 그래서 웃기면서도 웃음의 뒤끝엔 진한 슬픔이 남는다.

― 장석주(시인 · 문학평론가)의 해설 중에서
시인의 말

제1부
까치
플라스틱 빨대
달걀
웃기는 짬뽕
저녁
나귀
대문
창 너머 도넛
노인
예스맨
나그네
거짓말
좀비
쥐들의 블로그  
자갈밭
마네킹
바지 상무의 바지

제2부

모노드라마
오래 사는 법
복수
고무밴드
세상에서 제일 무서운 것
번개팅
A4 용지
니나노

하늘
싱크대 전투
출세
납작한 공간
술잔
풍선
달랑게

제3부
건달
외할머니
사랑, 60

피라미드 in 서울
싱싱한 눈
안녕, 수제비
편리한 채널
그물
진·달·래
소나기구름

색안경
스토킹
수행
푸른 도마뱀
바이러스

제4부
낙타


검색
아랫목
남자 X
소금
새치기
가슴살
깃털
선택
세발 낙지
불의 탱고
범인
플래카드


해설:불행을 연기하는 자들, 그 굴기(堀起)와 웃음들-장석주
신미균

서울에서 태어나 서울교육대학교를 졸업했다. 1996년 󰡔현대시󰡕로 작품 활동을 시작했으며, 시집으로 『맨홀과 토마토케첩』 『웃는 나무』가 있다.

 
   
 

 
  도서출판 푸른사상사 , 대 표 : 한봉숙 사업자등록번호 : 295-46-00038
주 소: 경기도 파주시 회동길 337-16(서패동 470-6)
전화 : 031-955-9111~2, 팩 스 : 031-955-9114 E-mail: prun21c@hanmail.net
Copyright ⓒ 2012 prun21c.com All rights reserved.

Warning: Unknown(): write failed: Disk quota exceeded (122) in Unknown on line 0

Warning: Unknown(): Failed to write session data (files). Please verify that the current setting of session.save_path is correct (../data/session) in Unknown on line 0